9월 3일 바레인(Bahrain)/ 카타르(Qatar)

바레인 (Bahrain)

》 기본정보

인구 l 153만 명
면적 l 760㎢(서울의 1.2배) 카타르 반도와 사우디아라비아 사이의 섬나라.
수도 l 마나마(66만 명)
주요종족 l 전체 17개 바레인인 52.7%, 페르시아인 13.2%, 아랍인 9.8%, 남아시아인 15%, 동아시아인 7%, 유럽인 1.5% 미전도종족 8개(인구의 77.6%)
공용어 l 아랍어, 영어
전체언어 l 15 성경번역 l 전부 11, 신약 1, 부분 1
종교 l 기독교 8.3%(독립교회 1.8%, 가톨릭 3%), 이슬람교 83.6%, 힌두교 6.9% 복음주의 2.6% 3만9천 명

나라개요

바레인은 1783년 수니파 알칼리파 가문이 정권을 잡았고, 1880년부터 영국의 보호령이 되었으며 1971년 독립하였다. 1990년대 석유로 인한 전쟁과 국내에서 일어난 봉기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수니파 왕가는 오랫동안 시아파가 많은 국민을 통치하기 위해 애썼다.
2018년 법원이 해산한 정치 사회 구성원의 선거 참가를 금지하는 법 등에 대한 계속되는 불만은 시위대의 충돌로 일어났다. 2020년 바레인과 아랍에미리트는 미국이 중재한 이스라엘과 평화협정(아브라함 협정)을 체결하여 이집트, 요르단과 함께 중동의 3번째, 4번째 국가가 되었다. 하마드 빈 이사 알 칼리파 국왕이 1999년부터 다스리고 있다.
주요 경제 활동으로는 석유와 가스, 금융이고, 두 번째로 큰 수출품인 알루미늄 생산과 건설이 있다. 정부의 경제 다변화에 대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석유는 여전히 예산 수입의 85%를 차지한다. 경기침체로 인해 각종 보조금 폐지, 개별소비세 도입 등을 통해 긴축재정에 들어가는 한편, 외국 자본 유치를 위한 관련 법 개정 등 투자 활성화 노력을 하고 있다. 1인당 소득 45,011달러

카타르 (Qatar)

》 기본정보

인구 l 248만 명
면적 l 11,586㎢(한국의 1/9배) 아라비아 만에 위치한 반도 국가.
수도 l 도하(65만 명)
주요종족 l 전체 24개 아랍인 59.6%(카타르인 11.6%), 페르시아인 10%, 무하마시엔,악담인 9.3%, 남아시아인 9%, 필리핀인 4.5% 미전도종족 13개(인구의 87.4%)
공용어 l 아랍어
전체언어 l 21 성경번역 l 전부 12, 신약 4, 부분 3
종교 l 기독교 6.2%(개신교 0.7%, 가톨릭 3.6%), 이슬람교 87.7%, 힌두교 2.8%, 기타 0.7% 복음주의 0.8% 2만1천 명

나라개요

카타르는 1871년 오스만터키의 지배를 받게 되어 1919년에 터키세력이 물러가고 영국의 지배가 본격화되었다. 1971년 영국에서 완전독립을 선언하고 타니 국왕이 즉위하였다. 1972년 쿠데타로 칼리파 국왕이 정권을 잡고 국왕중심정치 체제를 만들어 근대화정책을 세워갔다. 그의 아들 하마드는 1995년 무혈쿠데타로 아버지를 축출하고 개방적이고 진보적인 정책을 시행했다. 2013년 하마드는 아들 아미르 타밈 빈 하마드에게 권력을 이양하였다.
이집트와 사우디, 아랍에미리트, 바레인은 2017년 이슬람 테러조직 지원, 이란과 우호 관계 등을 이유로 카타르와 단교했다가 2021년 걸프협력회의(GCC·아라비아 반도 6개국으로 구성) 정상회의에서 단교 문제를 해결하는 협정에 서명했다.
경제는 석유・가스 등 에너지 자원이 카타르 GDP의 약 33%, 수출의 84%, 재정수입의 83%를 차지하는 에너지 의존형 경제구조를 보이고 있다. 이외 농업・제조업・서비스업 등 분야의 비중은 미미하다. 석유와 천연가스 부존량이 많아 천연가스 매장량이 세계 3위이다. 2022년 월드컵 개최 관련 시설 및 인프라 프로젝트가 추진 중이다. 1인당 소득 90,044달러

말씀묵상

전도서 12장 1-5
1. 너는 청년의 때에 너의 창조주를 기억하라 곧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나는 아무 낙이 없다고 할 해들이 가깝기 전에
2. 해와 빛과 달과 별들이 어둡기 전에, 비 뒤에 구름이 다시 일어나기 전에 그리하라
3. 그런 날에는 집을 지키는 자들이 떨 것이며 힘 있는 자들이 구부러질 것이며 맷돌질 하는 자들이 적으므로 그칠 것이며 창들로 내다 보는 자가 어두워질 것이며
4. 길거리 문들이 닫혀질 것이며 맷돌 소리가 적어질 것이며 새의 소리로 말미암아 일어날 것이며 음악하는 여자들은 다 쇠하여질 것이며
5. 또한 그런 자들은 높은 곳을 두려워할 것이며 길에서는 놀랄 것이며 살구나무가 꽃이 필 것이며 메뚜기도 짐이 될 것이며 정욕이 그치리니 이는 사람이 자기의 영원한 집으로 돌아가고 조문객들이 거리로 왕래하게 됨이니라

기도제목

<바레인>

1. 바레인은 19세기부터 여러 종교를 받아들여 힌두교 사원이 중동에서 처음 들어섰다. 2017년 ‘바레인 선언’은 각자의 종교에 따라 살며 평화를 추구하는 것으로, 수도 마나마를 ‘공존의 수도’라고 칭했다.
미국 선교사 부부가 1893년에 세운 미국 선교병원은 지금도 현지인들을 많이 고용하여 직원과 환자들에게 전문인 선교사들이 복음을 전하고 있다. 병원 옆 교회는 7개 언어(아랍어, 영어, 힌디어 2개, 한국어, 타갈로그어)의 예배를 드리고 있다. 바레인이 중동 페르시아만의 영적 요새가 되어 아랍인 개종자들을 주심에 감사하자. 이렇게 바레인이 복음에 열려 있는 이때 곤고한 날이 이르기 전에 창조주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구원을 얻도록 기도하자.

2. 바레인에 들어온 선교사들이 있음에 감사하며, 의료, 교육, 비즈니스 등으로 선교의 기회를 열고 있다. 남아시아인 중 인도인, 동아시아인의 필리핀인, 한국인, 소수의 서구인 등이 바레인에 살며 교회에서 예배하게 하신 것이 선교적 사명임을 깨닫도록 기도하자. 마나마에 있는 기독 서점은 복음을 전하는 축복의 장소이고, 성서 공회는 여러 언어의 성경을 전하고 있다. 무슬림인 바레인인과 아랍인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통해 복음이 증거되어 구원을 얻게 하시길 기도하자.
또한, 50개국 이상의 나라에서 온 노동자들이 저임금과 부당한 처우와 학대를 당하기까지 한다. 스리랑카인, 파키스탄인, 이란인, 중국인에게도 복음의 전파를 이루어주시길 기도하자. 이 땅 영혼들이 정욕이 그치며 사람이 자기의 영원한 집으로 돌아가고 조문객들이 거리로 왕래하게 될 인생을 계수하는 하나님 경외함을 깨닫도록 기도하자.

<카타르>

1. 카타르의 개종금지법으로 인해 카타르인에게 복음 전파하기가 어렵다. 외국인은 종교의 자유가 있어 가톨릭교회를 먼저 세울 수 있었고, 성공회와 개신교 교회도 세워졌다. 한인교회는 건설노동자로 나왔던 한인들에 의해 30여 년 전에 세워져서 한인들의 20%가 모여 예배하고 있다. 선교사들은 비자를 받기 위해서 사업을 하던지, 취업을 해야 한다.
한국인인 한 선교사는 이 나라에서 비자를 위해 주변국을 오가며 관광비자로 2개월씩 머물다 취업을 했고, 물가가 너무 비싸서 선교비로는 생활할 수 없었다고 한다. 또한, 이곳에 부름을 받아 온 다른 선교사들도 이와 같은 이유로 오래 있지 못하고 떠났다고 그는 전했다. 카타르인들에게 복음 전파가 이루어지기 위해 더 많은 추수할 일꾼들을 보내주시고, 이들이 거주할 비자나 상황들을 예비하여주시길 기도하자.

2. 수도 도하에는 2022년 월드컵 개최를 위한 각종 시설 공사가 한창이다. 노동자로 들어온 필리핀인, 서구인, 레바논인, 인도인 등 기독교인들이 예배 장소가 없이 지내지만, 이들로 인한 복음 증거가 일어나도록 기도하자.
카타르에는 중동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뉴스 전문 채널인 ‘알 자지라’ 방송국이 있다. 미디어 검열이 엄격한 중동에서 ‘알 자지라’ 방송은 기득권의 부패, 수니/시아파를 가리지 않는 토론, 테러 단체의 창구 역할 등을 하며 주변국들이 카타르와 단교하는데 한몫을 하기도 했다. ‘알 자지라’ 방송이 세상과 이슬람교를 전하기보다 복음의 기쁜 소식이 중동에 퍼져나가는 거룩한 통로가 되도록 기도하자.
또한, 알-하야트 TV 방송과 라디오 방송(FEBA, IBRA, SAT-7), 기독교 웹사이트의 인터넷을 통한 전도와 선교가 카타르 전역에 가정마다 파고들도록 기도하자. 그래서 카타르가 돈과 세상 쾌락의 풍부함보다 천국을 소유하는 백성이 되도록 기도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