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엘살바도르, 코로나19봉쇄로 줄던 강력범죄 다시 ‘꿈틀’

▲ 출처: burgeronreport.com 사진 캡처

“너희 지체를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리라”

엘살바도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로 줄어드는 듯했던 강력범죄가 다시 늘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엘살바도르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26일 사흘 동안 엘살바도르에서 53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24일 하루에만 24명이 피살돼, 지난해 6월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많은 살인이 일어난 날로 기록됐다.

‘마라’로 불리는 범죄조직의 활동으로 중남미 내에서도 범죄율이 높은 엘살바도르에선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엄격한 봉쇄 조치를 시작한 이후 강력범죄가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3월 전체 살인 건수는 65건으로, 역대 최저였다.

3월 중엔 역대 처음으로 나흘 연속 살인 사건이 1건도 없는 날도 이어졌다. 코로나19 전에도 엘살바도르에선 부켈레 대통령의 강경 대응 속에 살인이 줄어드는 추세였다.

범죄조직이 다시 활개를 치자 정부도 대책을 강화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전날 군인과 경찰이 범죄조직에 대해 살상이 가능한 치명적 무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그는 군경이 코로나19 통제에 바쁘다는 사실을 범죄조직이 이용하고 있다며 “군경은 자신과 동료, 정직한 시민의 목숨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지난 24일엔 폭력조직원들이 수감된 교도소에 24시간 봉쇄령을 내리기도 했다.

수감된 조직 우두머리들이 옥중에서 범죄 지시를 내리는 경우가 많다고 보고 바깥세상과의 접촉을 완전히 차단한 것이다. 조직원들이 교도소 내부에서 소통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경쟁 조직원들을 한 방에 넣고, 두목급은 독방으로 옮기기도 했다.

한편 엘살바도르에선 지금까지 323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8명의 사망자가 나왔다(출처: 연합뉴스).

그러므로 너희는 죄로 너희 죽을 몸에 왕노릇하지 못하게 하여 몸의 사욕을 순종치 말고 또한 너희 지체를 불의의 병기로 죄에게 드리지 말고 오직 너희 자신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산 자 같이 하나님께 드리며 너희 지체를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리라 죄가 너희를 주관치 못하리니 이는 너희가 법 아래 있지 아니하고 은혜 아래 있음이니라(로마서 6:12-14)

하나님, 코로나19와 정부의 강경 대응으로 강력범죄가 잠시 잠깐 줄어들다가 다시 활개를 치고 있는 엘살바도르를 위해 기도합니다. 끝도 없이 살인을 저지르며 죄를 죄로 여길 수 없도록 화인 맞은 심령이 되어버린 범죄조직원들을 불쌍히 여겨주옵소서. 무엇보다 그들을 거침없이 불의의 병기로 죄에게 자기의 몸을 드려 파멸로 이끄는 사탄의 간계를 대적하며 나아갑니다. 그들에게 십자가 복음을 들려주사 악을 꾀하는 자리를 떠나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릴 수 있는 은혜를 주옵소서. 그리하여 매 순간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과 부활에 믿음으로 화합하여 죄에 대하여 죽은 자로 여기며 진리로 마음을 다스리게 하소서. 눈에 보이는 상황과 환경에 따른 변화가 아닌 복음으로 인한 존재의 변화가 엘살바도르 가운데 일어나 범죄가 사라지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거룩한 나라로 회복시켜 주시길 간구합니다.

기도정보제공 : 기도24365 (본부)
prayer@prayer24365.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