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방글라데시·필리핀의 무슬림에서 개종한 MBB 성도, 가족들에게 박해 여전

▲ 출처: davidandsharroncoley.com 사진 캡처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은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

방글라데시와 필리핀에서 이슬람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MBB(MBB, Muslim Based Believer) 기독교인들이 가족들로부터 박해를 받고 있다고 한국 오픈도어선교회가 최근 전했다.

방글라데시 성인글자교실 교사인 MBB 크리스천 샤밈(30)은 신앙 때문에 지난 8월 23일 밤 10시 반경에 사촌들로부터 공격을 받고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다.

샤밈의 사촌들은 샤밈과 그의 가족이 크리스천이 된 것을 안 후에 샤밈의 아버지가 그에게 남긴 땅과 재산을 빼앗으려고 시도해왔다. 그러나 샤밈과 그 부모를 강제로 내쫓으려는 시도가 실패하자 칼과 몽둥이로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또한, 샤밈이 마을 주민들을 도왔다는 이유로도 공격했다. 최근 샤밈은 오픈도어로부터 구호 식량을 받아 성인글자교실 수강생들에게 나눠준 일로 마을 이웃들에게 복음을 나눌 기회가 열려 사촌들은 매우 화가 났다.

이에 오픈도어선교회는 “현재 그의 가족들은 엄청난 불안을 느끼고 있다”며 “샤밈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샤밈과 그의 가족을 하나님께서 보호해 주시도록” 기도를 부탁했다.

한편, 남부 필리핀의 MBB 기독교인 림나는 신앙 때문에 가족을 만날 수 없게 됐다. 4년 전, 부모님이 마약밀매 범죄혐의로 도주해 가족과 서로 떨어져 살았던 림나(22)는 현지 목사님과 사모님이 운영하는 한 난민 쉴터로 들어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깨닫고 그리스도를 영접했다.

그러나 림나의 아버지가 몇 년간의 도피 생활 끝에 자살했다는 소식을 듣고, 림나는 가족이 몹시 그리워 엄마와 자매들에게 연락을 취하기로 결심했다. 림나는 가족들에게 자기의 신앙과 기쁨을 나눌 기회를 만들었고 어머니와 언니가 믿고 크리스천이 되었다.

지난 7월 17일, 림나의 큰 언니가 병원에 실려가게 되었고, 고모의 도움으로 병원비를 낼 수 있었다. 그때 고모는 림나에게 이슬람을 배반했다는 이유로 위협적으로 대했고, 같이 살 집과 교육비, 좋은 미래를 제안하며 예수님에 대한 신앙을 버리고 쉴터에 있는 목사님과 사모님 및 크리스천들을 떠나라고 제안했다.

림나는 “나는 자매들과 같이 살기 원하지만,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을 부인하는 것이 더 어렵다. 예수님은 나를 위해 자기의 생명을 주셨고 변화시키셨고 새로운 가족을 주셨다. 나는 내 가족을 사랑하지만, 하나님을 더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림나는 예레미야 29:11절의 하나님의 약속과 자기와 가족을 위한 선한 계획을 믿고 있다.

이에 오픈도어는 하나님을 섬기는 림나가 가족의 핍박에 견고하게 서서 가족과 친구들을 향하여 빛과 소금으로 계속 섬길 수 있도록 림나의 학업과 가족, 필요와 사역을 위해 기도를 부탁했다(출처: 복음기도신문 종합).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 너희가 내게 부르짖으며 내게 와서 기도하면 내가 너희들의 기도를 들을 것이요 너희가 온 마음으로 나를 구하면 나를 찾을 것이요 나를 만나리라(예레미야 29:11-13)

하나님, 무슬림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방글라데시와 필리핀 성도들의 믿음을 붙들어 주십시오. 신앙 때문에 폭행을 당한 샤밈의 건강을 회복시켜 주시고 그의 가족들을 말씀으로 위로해 주소서. 또한, 담대히 가족에게 복음을 전한 림나 자매가 미래와 희망을 주길 원하시는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끝까지 기도하여 열매 맺게 하옵소서. 박해 중에도 믿음을 지키는 증인들을 통해 무슬림들이 구원의 길로 인도함을 받게 하소서.

기도정보제공 : 기도 24·365
prayer@prayer24365.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