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세대] 비대면 시대, 메타버스 활용한 다음세대 사역

▲ 출처: 유튜브 GOODTV NEWS 영상 캡처

“너희는 기록된 것을 다 지켜 우로나 좌로나 치우치지 말라”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가상과 현실을 잇는 새로운 공간이 떠오르고 있다. 3차원 가상현실 공간, 메타버스다. 메타버스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의 합성어로, 최근 코로나 시대 청소년들의 새로운 소통의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

메타버스는 코로나 시대에도 인원과 공간의 제약 없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고, 다음세대의 참여도가 높아 교회학교 내 하나의 예배 도구로 활용되고 있는 추세다. 다음세대 전문가들은 코로나 시대 속 교회가 줌이나 유튜브, SNS 등을 활용하고 있는 것처럼, 메타버스 또한 하나의 플랫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음세대 전문 선교단체인 하기오스선교회 이임엘 목사는 “무엇보다 교회학교 사역현장에서 메타버스가 긍정적인 도구로 활용되기 위해선, 사역자들이 먼저 메타버스의 개념을 충분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메타버스의 개념을 먼저 이해하고 이를 예배와 교회사역에 접목, 병행하는 것이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학생들은 현실 예배의 중요성을 배우고, 가상현실에서는 자유로운 활동을 하게 함으로써 교육에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 목사는 “메타버스를 충분히 이해한 이후 예배는 예배대로 정확하게 드리고, 예배 이후 2부 순서로 예배의 내용을 바탕으로 가상세계 현실을 구현한다면 아이들의 참여도도 높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이후 이런 메타버스 기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한편, 가상현실 속 교회와 예배가 빠르게 확산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미션파트너스 한철호 선교사는 메타버스를 주제로 한 칼럼에서 “12세기 르네상스 이후 등장한 인문주의와 18세기 이후 등장한 계몽주의의 영향으로 바뀐 가치에 대한 인식 방식이 기독교의 방향을 바꿔 놓았다”며 “오늘날 실재와 가상이 혼합되면 하나님을 인식하고 신앙을 구현해 가는 방식이 전혀 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더 나아가 메타버스와 같은 새로운 기술들은 특수한 상황에서 제한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임시방편일 뿐 실제 현실을 완전히 대체하기 어렵다는 주장도 있다. 특히 예배와 성례와 같은 기독교의 전통이 가상현실 속에서 이루어지는 것에 대해 매우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일장신대학교 명예총장 정장복 교수는 “예수께서 말씀이 육신이 되어 이 땅에 오셨던 ‘실체성’으로 지금까지 지속되어 온 기독교의 진리가 가상현실로 대체될 수 있을까?”라고 물음을 던지며 “메타버스나 온라인이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도구로서의 활용 가치는 있지만 거기에 현실과 똑같은 가치를 부여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가상현실에서는 우리의 땀과 열정, 눈물, 정성과 같은 것들을 구현하기 어렵다”면서 “마음과 뜻과 정성과 목숨까지 다해 하나님을 예배하라는 것이 성경의 가르침이다. 예배의 본질인 하나님과의 교제를 다른 형태로 대체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고 강조했다(출처: 데일리굿뉴스, 복음기도신문 종합).

그러므로 너희는 크게 힘써 모세의 율법 책에 기록된 것을 다 지켜 행하라 그것을 떠나 우로나 좌로나 치우치지 말라 오직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 가까이 하기를 오늘까지 행한 것 같이 하라(여호수아 23:6,8)

서로 돌아보아 사랑과 선행을 격려하며 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사람들의 습관과 같이 하지 말고 오직 권하여 그 날이 가까움을 볼수록 더욱 그리하자(히브리서 10:24~25)

하나님,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일상이 된 이때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현실 기술을 예배에 활용하는 것에 교회가 깨어있게 하여 주십시오. 신앙은 가상이 아니요 실재이기에 가상현실에서 쉽게 신앙을 대체하여 모이기를 폐하는 것이 습관이 되지 않도록 도와주소서. 주님, 다음세대가 예배의 본질인 하나님과의 교제를 놓치지 않도록 부모와 교회가 자녀들을 주의 말씀으로 가르치며 예배하게 하소서. 그리하여 변화되는 이 시대에 자녀들이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고 주의 말씀을 힘써 지키는 거룩한 세대로 일어나게 하소서.

기도정보제공 : 기도 24·365
prayer@prayer24365.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