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도

▶9월 26일 믿음으로 생명을 잉태한 사라

사라는 65세에 남편 아브라함을 따라 살아계신 하나님 한 분만을 믿는 믿음의 길을 떠났다. 하나님은 사래였던 그의 이름을 사라로 바꾸시고 그녀를 열국의 어머니가 되게 하겠다고 약속하셨다. 믿음의 조상으로서 사라의 믿음은 단순히 아이를 낳지 못하던 여인이 믿음으로 아이를 낳게 되었다는 소원성취의 수준이 아니었다

긴급기도

[영국] 英 성인 64% “학교 내 종교 교육 매우 중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능력이요 지혜니라” 영국 내 학교에서 진행되는 종교 교육이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의하면, 여론조사 업체인 사반타(Savanta)는 최근 교육단체 ‘쿨햄 세인트 가브리엘 트러스트’(Culham St Gabriel’s Trust)의

긴급기도

[호주] 호주 코로나 제한조치에 수천 명 폭력 시위…돌 던지고 행인 공격

“오직 정의를 행하며 사랑과 겸손으로 행하라” 호주 동남부 빅토리아주 멜버른에서 수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건설현장 폐쇄와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며 도로 점거 등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22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전날 건설

오늘의 기도

9월 25일 투르크메니스탄(Turkmenistan)

투르크메니스탄의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가 스스로 민족주의 독재자(일명, 중앙아시아의 북한)로 탈바꿈하고 군사·경찰·사법계·경제·언론을 통치하였다. 2006년 그가 죽은 뒤,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는 2007년 제2대 대통령이 되어, 2012년, 2017년 3선으로 장기 집권 중이다. 독재 정부는 기업 풍토 개선, 국영 산업 민영화, 부패 척결, 에너지 분야 외 경제 개발 제한 등의 성과를 거의 내지 못했다. 2014년 중반 이후 국제적 저유가 상황이 경제성장을 저해하고 정부 수익을 감소시키고 있다. 정부가 여러 분야에서 보조금을 삭감해 임금 체불이 늘었다

긴급기도

[알제리] 알제리, ‘앙숙’ 이웃 모로코와 외교단절 이어 영공도 닫았다

“다툼은 정욕으로부터 나오나니 하나님을 가까이하라” 지중해 연안의 북아프리카 국가 알제리가 국경을 맞댄 ‘앙숙’ 모로코와 단교를 선언한 데 이어 모로코 항공기의 영공 진입을 불허하기로 했다. 알제리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모로코의 계속되는 도발과 적대적인 관행을 고려해

긴급기도

[그리스] 그리스서 ‘감옥’같은 새 난민캠프 건립…인권 침해 논란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갇힌 자를 생각하라” 넘쳐나는 아프리카·중동 출신 난민·이주민으로 골머리를 앓는 그리스에서 교도소에 버금가는 통제 기능을 갖춘 난민 캠프가 등장해 인권 침해 우려가 제기됐다. 20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그리스 정부는 최근 난민·이주민 과밀

오늘의 기도

9월 24일 터키(Turkey)

터키에서 1984년 미국이 지정한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이 시작한 분리주의 반란은 터키군에 의해 4만 명 이상이 죽었다. 레제프 타입 에르도안은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총리를 3회 연임했고, 대통령을 5년 중임 직선제로 바꾸고 2014년 첫 직선제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2017년 의원내각제에서 대통령제로 바꾸는 개헌을 단행했고, 2018년 대선에서 다시 당선되며 20여 년 동안 집권을 이어가게 되었다

긴급기도

[말레이시아] 코로나, 가족관계에 영향?…말레이 작년 3월부터 7만7천 쌍 이혼

“너희가 예수 안에서 그리스도의 피로 가까워졌느니라” 말레이시아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작년 3월부터 7만7천 쌍이 이혼했다며 팬데믹 영향이 가족관계에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17일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 더스타에 따르면 총리실은 국회의원이 보낸 서면질의에 대한 답변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