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기도

[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박해가 ‘종교적 테러’인 이유

“권세들을 무력화하시며 십자가로 그들을 이기셨느니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미국 종교 및 민주주의 연구소’(IRD)의 전속 작가 릭 플라스터러(Rick Plasterer)가 쓴 “나이지리아의 기독교인 박해에 지속적인 주의와 조치가 필요”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했다. 플라스터러는 지난달 28일 로버트 라일리 웨스터민스터연구소 소장이

긴급기도

[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 무장세력 테러로 기독교인 7명 사망, 가옥 300채 파괴돼

“주의 얼굴을 숨기지 마시고 내 원수에게서 속량하소서” 나이지리아에서 풀라니 목동 급진주의자들이 배후로 지목된 테러로 7명이 사망하고 약 300채의 가옥이 파괴됐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4일 보도했다. 아이리그웨개발협회(Irigwe Development Association)의 성명에 따르면, 풀라니 무장 세력이 7월 30일 밤부터

오늘의 기도

2월 22일 나이지리아(Nigeria)

1960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후 북부의 무슬림과 남부의 기독교간의 종교적, 인종적인 대립으로 군사쿠데타와 정치적 혼란이 지속 되었다. 1967년에는 몇 개의 주가 독립을 선언하며 비아프라 공화국을 세워 내전을 치웠다. 1999년 헌신된 기독교인 올루세군 오바산조가 대통령이 이끄는 민간 정부가 출범하게 되었다.

긴급기도

[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학생 150명 납치돼

“내 하나님께 부르짖었더니 성전에서 들으셨도다” 나이지리아에서 기독교인 학생들이 무장 괴한들에 의해 대규모로 납치되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5일(현지시각) 나이지리아 북서부 카두나주에서 무장 괴한들이 기숙학교인 베델침례고등학교에 난입해 학생 약 150명을 납치한 것으로

긴급기도

[나이지리아] 보코하람 수괴 사망, 알고 보니 ISIS 수괴 직접 살해 지시

“옛사람과 그 행위를 버리고 새사람을 입으라”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의 수괴 아부바카르 셰카우가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IS) 지도자의 직접적 지시로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언론 가디언은 7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현지 언론 ‘훔앵글’(Humangle)의 보도를 토대로

긴급기도

[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 무장괴한 학생 200여 명 납치

“범죄자들은 멸망하고 구원은 여호와께 오느니라” 나이지리아에서 무장괴한들의 공격으로 수백명의 학생들이 또 납치됐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무장한 정체불명의 총격범들이 나이지리아의 중북부 니제르주 라피 행정구역에 있는 ‘살리후 탄코 이슬람 학교’를 급습, 주민 1명을 죽이고 200여

긴급기도

[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 피랍 대학생 29명 두 달 만에 풀려나

“훈계를 받지 아니하면 너를 황폐하게 하리라” 나이지리아 북서부에서 두 달 전 무장 괴한들에 납치된 대학생 29명이 풀려났다고 AFP통신이 5일(현지시간) 현지 주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3월 카두나주 삼림기계화연방대학 대학생 39명이 납치됐으나 10명은 보안군에 의해 발견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