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멕시코] 목숨 건 선거 출마…멕시코서 지자체 단체장·후보들 잇단 피살

▲ 출처: 유튜브 채널 ABC News 영상 캡처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이라

오는 6월 대통령선거·국회의원 총선거·지방선거를 동시에 치르는 멕시코에서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잇달아 피살되고 있다. 범행은 대체로 자신들의 활동을 제약받기를 원하지 않는 갱단원들에 의해 저질러지는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어제(1일) 과나후아토주 셀라야에서 우리 당 소속 시장 후보가 살해된 것을 확인했다”며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나선 사람들이 거리에서 대면해야 할 이런 상황에 대해 매우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멕시코 과나후아토 검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라호르나다를 비롯한 현지 일간지 보도를 종합하면 집권당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 소속 히셀라 하이탄(38) 셀라야 시장 후보는 산미겔옥토판 지역 전통 시장에서 유세를 준비하던 중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하이탄 후보가 당명을 외치며 길을 걷고 있을 때 갑자기 총성이 들렸고, 군중의 비명 사이로 하이탄 후보가 거리에 쓰러지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공유됐다. 하이탄 후보는 소속 정당을 통해 신변 보호 요청했다고 밝힌 지 몇 시간 만에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앞서 2-3월에도 푸에블라, 할리스코, 게레로, 미초아칸 등 여러 지역 내 시장 예비후보들이 총에 맞아 숨졌다. 피해자들 소속 정당은 여야를 가리지 않는다. 살인범을 즉각적으로 붙잡는 경우는 상당히 드물지만, 현지에서는 대체로 멕시코 마약 밀매 카르텔이 개입된 사건으로 보고 있다. 지역 경찰을 통제하거나 중소상공인들로부터 돈을 갈취하기 위해서다.

멕시코 카르텔은 사업가나 지방 정부 관리 등을 상대로 보호금 명목의 돈을 뜯어내는데, 보안 강화로 이를 막으려는 시장과 시장 후보에 대해 암살 시도를 서슴지 않는다고 레포르마를 비롯한 현지 일간지는 지적하고 있다.

멕시코에서는 현직 시장을 비롯한 정치인에 대한 폭력이 만연해 있다. 지난 주말(3월 30일)에는 미초아칸주(州) 추루무코의 기예르모 토레스 시장이 식당에서 총격받고 사망하기도 했다. 멕시코 싱크탱크 ‘선거연구소’는 홈페이지에 2023년 6월 16일부터 전날까지 선거 폭력 사건으로 현직 시장과 후보 등 52명이 살해됐다고 밝혔다(출처: 연합뉴스 종합).

죄를 짓는 자마다 불법을 행하나니 죄는 불법이라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나니 마귀는 처음부터 범죄함이라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이라(요한1서 3:4,8)

하나님,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잇달아 피살되어 신변 보호 요청을 해야 할 정도로 무법천지가 되어버린 멕시코를 불쌍히 여기사 죽음의 두려움에 있는 후보들을 보호하여 주십시오. 불법적인 활동에 제약받지 않으려 살인도 서슴지 않는 갱단의 부패한 마음을 조종하는 마귀의 일을 멸하여 주시고 정부가 불의에 대해 물러서지 않도록 힘을 다하게 하소서. 마약으로 고통하는 멕시코를 복음으로 새롭게 하사 신랑 되신 그리스도를 기다리는 거룩한 교회로 세워주셔서 하나님의 공의가 이 땅에 선포되는 주의 나라 되게 하옵소서.

기도정보제공 : 기도24·365본부
prayer@prayer24365.org

실시간 기도정보

W_0525 A긴급기도
5월25일 긴급기도
▲이란.파키스탄, 아프간 난민 3,500명 강제 추방 이란과 파키스탄에 거주해 온 아프가니스탄 난민 약 3,500명이 최근 이틀 새 강제추방 등으로 귀국했다고 23일 EFE 통신을 인용, 연합뉴스가 전했다. 아프간 난민부는 전날 파키스탄에서 자국 난민...
W_0524 P말라위
[말라위] 엘니뇨로 극심한 가뭄 직면…900만명 기아 위기
“마침내 광야가 아름다운 밭이 되며 숲으로 여기게 되리라” 말라위의 약 900만 명의 사람들이 엘니뇨로 인한 홍수와 가뭄으로 고통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수확량이 감소하면서 기아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유엔인권사이트 릴리프웹에 따르면, 말라위의...
W_0524 A긴급기도
5월24일 긴급기도
▲ 미국 루이지애나주, 공립학교에 ‘십계명 전시’ 의무화 추진 미국 루이지애나주 상원이 공립학교 내부에 십계명 전시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하원의 결정만 남겨두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전했다. 지난 16일 루이지애나주 상원은 하원법안...
W_0523 P세계
[세계] 수단부터 가자까지…국내난민 7천590만명 ‘집계이래 최다’
“여호와는 나의 피난처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지난해 수단 내전과 가자지구 전쟁 발발 등의 영향으로 전 세계 ‘국내난민’(Internally Displaced Person)의 수가 관련 집계 시작 이래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난민감시센터(IDMC)는...
W_0523 A긴급기도
5월23일 긴급기도
▲ 카자흐스탄,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 급증…종교법 강화 우려 카자흐스탄 남부에서 지난 두 달 동안 기독교인에 대한 경찰의 급습, 체포 및 벌금 부과가 급증하면서 종교 자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데일리인터내셔널(CDI)이 최근 전했다....
W_0525 A긴급기도
5월25일 긴급기도
W_0524 P말라위
[말라위] 엘니뇨로 극심한 가뭄 직면…900만명 기아 위기
W_0524 A긴급기도
5월24일 긴급기도
W_0523 P세계
[세계] 수단부터 가자까지…국내난민 7천590만명 ‘집계이래 최다’
W_0523 A긴급기도
5월23일 긴급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