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미얀마] ‘내전 열세’ 미얀마 군부, 7년 전 학살했던 로힝야족 징집 나서

▲ 출처: 유튜브 채널 BBC News 영상 캡처

내 아들들을 가두어 두지 말며 내놓으라

반군부 세력과의 내전으로 심각한 병력 손실을 겪고 있는 미얀마 군부가 로힝야족 난민 징집에 나섰다. 군부가 반군의 공세에 계속 밀리자 7년 전 자신들이 학살했던 로힝야족을 병력으로 동원하고 있다.

BBC는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 거주하는 로힝야족과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몇 주 동안 로힝야족 남성 최소 100명이 징집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 자녀를 둔 로힝야족 남성 모하메드(31)는 지난달 중순 난민촌 관계자가 찾아와 군 소집 명령을 전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군대의 명령이다. 거부하면 가족을 해치겠다”고 협박했다며 “두려웠지만 가야만 했다”고 모하메드는 말했다. 이런 방식으로 동원된 로힝야족 남성들은 소총 사용법 등을 훈련받은 뒤 반군과의 전투에 투입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하메드는 “내가 왜 반군과 싸우고 있는지 전혀 모른 채 총을 쏘라고 하면 그냥 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라카인주 라테다웅에서 벌어진 소수민족 반군 아라칸군과의 전투에 참여했고, 이 전투에서 최소 3명의 로힝야족 남성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얀마 군부는 아웅산 수치의 민주주의민족동맹이 압승을 거둔 2020년 총선을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이듬해 2월 쿠데타를 일으켰다.

군부는 민주진영 시위대를 유혈 진압했고, 저항 세력이 무장투쟁에 나서면서 내전이 3년째 지속되고 있다. 지난해 아라칸군 등 소수민족 반군이 가세하면서 교전이 더욱 확대됐다. 로힝야족은 2017년 8월 미얀마군의 잔혹한 학살로 수천 명이 살해당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BBC는 “군부가 로힝야족을 강제로 징집하는 것은 그들의 절박함을 나타내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어 “아라칸군과 로힝야족 간 관계 악화도 우려된다”며 “로힝야족이 최근 군부의 일원으로 내전에 참여하면서 군부와 반군 사이에 끼여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처지가 됐다”고 짚었다.

미얀마 군정은 지난 2월 18-35세 남성과 18-27세 여성의 군복무를 의무화해 강제 징집에 나섰다. 이를 피하려는 이들이 해외로 도피하거나 반군에 입대하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국제인권단체 포티파이라이츠는 “군부는 민주화 혁명을 막기 위해 학살 희생자들을 징집하고 있다. 오랜 잔학 행위의 역사 위에 이런 학대가 겹겹이 쌓이고 있다”고 비판했다(출처: 국민일보 종합).

네가 물 가운데로 지날 때에 내가 너와 함께 할 것이라 강을 건널 때에 물이 너를 침몰하지 못할 것이며 네가 불 가운데로 지날 때에 타지도 아니할 것이요 불꽃이 너를 사르지도 못하리니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하여 네 자손을 동쪽에서부터 오게 하며 서쪽에서부터 너를 모을 것이며 내가 북쪽에게 이르기를 내놓으라 남쪽에게 이르기를 가두어 두지 말라 내 아들들을 먼 곳에서 이끌며 내 딸들을 땅 끝에서 오게 하며(이사야 43:2,5-6)

하나님, 권력에 대한 욕심으로 미얀마의 민주화를 막는 군부로 인해 3년째 그치지 않는 내전으로 황폐해진 이 땅에서 들려온 참혹한 소식 앞에 주께 엎드립니다. 자신들이 학살하던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을, 이제는 자신의 세력을 지키기 위한 군사적 도구로 이용하는 저들의 악함을 꾸짖어 주시고 강제 징집을 그치게 하옵소서. 오랜 학대로 고통받는 로힝야족이 환난 가운데에서도 하나님을 찾을 수 있도록 미얀마의 교회를 통해 복음이 전파되게 하시고, 구원의 주를 만나는 로힝야족 되게 하소서.

기도정보제공 : 기도24·365본부
prayer@prayer24365.org

실시간 기도정보

W_0525 A긴급기도
5월25일 긴급기도
▲이란.파키스탄, 아프간 난민 3,500명 강제 추방 이란과 파키스탄에 거주해 온 아프가니스탄 난민 약 3,500명이 최근 이틀 새 강제추방 등으로 귀국했다고 23일 EFE 통신을 인용, 연합뉴스가 전했다. 아프간 난민부는 전날 파키스탄에서 자국 난민...
W_0524 P말라위
[말라위] 엘니뇨로 극심한 가뭄 직면…900만명 기아 위기
“마침내 광야가 아름다운 밭이 되며 숲으로 여기게 되리라” 말라위의 약 900만 명의 사람들이 엘니뇨로 인한 홍수와 가뭄으로 고통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수확량이 감소하면서 기아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유엔인권사이트 릴리프웹에 따르면, 말라위의...
W_0524 A긴급기도
5월24일 긴급기도
▲ 미국 루이지애나주, 공립학교에 ‘십계명 전시’ 의무화 추진 미국 루이지애나주 상원이 공립학교 내부에 십계명 전시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하원의 결정만 남겨두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전했다. 지난 16일 루이지애나주 상원은 하원법안...
W_0523 P세계
[세계] 수단부터 가자까지…국내난민 7천590만명 ‘집계이래 최다’
“여호와는 나의 피난처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지난해 수단 내전과 가자지구 전쟁 발발 등의 영향으로 전 세계 ‘국내난민’(Internally Displaced Person)의 수가 관련 집계 시작 이래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난민감시센터(IDMC)는...
W_0523 A긴급기도
5월23일 긴급기도
▲ 카자흐스탄,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 급증…종교법 강화 우려 카자흐스탄 남부에서 지난 두 달 동안 기독교인에 대한 경찰의 급습, 체포 및 벌금 부과가 급증하면서 종교 자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데일리인터내셔널(CDI)이 최근 전했다....
W_0525 A긴급기도
5월25일 긴급기도
W_0524 P말라위
[말라위] 엘니뇨로 극심한 가뭄 직면…900만명 기아 위기
W_0524 A긴급기도
5월24일 긴급기도
W_0523 P세계
[세계] 수단부터 가자까지…국내난민 7천590만명 ‘집계이래 최다’
W_0523 A긴급기도
5월23일 긴급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