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세계] 수단부터 가자까지…국내난민 7천590만명 ‘집계이래 최다’

▲ 출처: globaldispatches.org 사진 캡처

여호와는 나의 피난처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지난해 수단 내전과 가자지구 전쟁 발발 등의 영향으로 전 세계 ‘국내난민’(Internally Displaced Person)의 수가 관련 집계 시작 이래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난민감시센터(IDMC)는 14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서 2023년 말 기준 전 세계 국내난민 수가 7천590만 명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말의 7천110만 명에서 더 늘어나 2008년 관련 집계 시작 이래 최다에 해당한다고 국내난민감시센터는 설명했다. 전 세계 국내난민 수는 2018년 (5천3만 명) 이후 5년간 51% 증가했다. 국내난민이란 전쟁 등 각종 무력 분쟁과 폭력사태, 재해 등으로 삶의 터전을 잃고 나라 안의 다른 지역으로 쫓겨간 사람을 뜻한다.

이들은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가는 일반적인 난민(Refugee)과 달리 국제사회의 보호를 받지 못한다. 작년 한 해 국내난민들이 강제로 이동한 횟수는 모두 4천690만 건이었다. 이 가운데 분쟁·폭력에 의한 이동이 2천50만 건, 재해·재난에 의한 이동은 2천640만 건이었다.

분쟁·폭력에 의한 강제 이동 건수의 약 3분의 2는 수단, 민주콩고,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나왔다. 지난해 4월 내전이 발발한 수단에서 지난해 600만 건의 국내 강제이동이 있었다. 한 해 동안 발생한 강제이동으로는 2022년 우크라이나(1천690만 건)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한다.

작년 말 기준 가자지구의 국내난민 수는 170만 명으로 파악됐다. 또한 지난해 재해·재난에 의한 강제이동의 3분의 1은 홍수와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중국과 튀르키예에서 발생했다. 작년 말 기준 전체 국내난민 7천590만 명 가운데 6천83만 명은 분쟁과 폭력으로, 770만 명은 재해·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수단(910만 명), 시리아(720만 명), 콩고민주공화국(670만 명), 콜롬비아(510만 명), 예멘(450만 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지역별로는 전체 국내난민의 거의 절반이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에 살고 있었다.

국내난민감시센터는 “최근 2년 동안 분쟁과 폭력으로 집을 떠나야 하는 사람들의 수가 놀라운 수준으로 늘어난 것을 목격했다”며 “분쟁과 그로 인한 파괴는 수백만 명이 삶을 되찾는 것을 막고 이는 종종 수년 동안 계속된다”고 말했다(출처: 연합뉴스 종합).

지존자의 은밀한 곳에 거주하며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자여, 나는 여호와를 향하여 말하기를 그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하리니 이는 그가 너를 새 사냥꾼의 올무에서와 심한 전염병에서 건지실 것임이로다(시편 91:1-3)

하나님, 분쟁과 폭력사태, 각종 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떠나야 했지만, 그마저 국경을 넘지 못해 국제사회의 보호조차 받지 못하는 국내난민들을 주님 손에 올려드립니다. 오히려 이때 난민들이 같은 민족의 삶을 무너뜨리는 탐심이 가득한 죄와 자연재해 앞에서의 연약한 인간의 존재를 깨달아 가난한 마음으로 살아계신 주를 찾게 하소서. 교회가 이들에게 복음을 전파하여 주님을 나의 피난처요 내가 의뢰하는 하나님임을 고백하는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주의 백성들로 회복하여 주옵소서.

기도정보제공 : 기도24·365본부
prayer@prayer24365.org

실시간 기도정보

W_0617 A긴급기도 (2)
6월17일 긴급기도
▲ 칠레, 사흘 새 1년치 폭우에 비상 남미의 칠레 중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주택 침수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곳곳에 피해가 잇따랐다고 연합뉴스가 AFP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13일 칠레 국가재난예방대응청에 따르면 칠레 중부 쿠라닐라우에...
W_0615 P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무국적 ‘바다 유랑민’ 거처 무더기 철거 논란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 바닷가에서 수 세기 동안 국적 없이 살아온 ‘바다 유랑민’들의 거처를 당국이 강제 철거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AP 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 사바주 당국은 지난...
w_0615 A긴급기도
6월15일 긴급기도
▲ 나이지리아,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부 기독교인 3명 처형하듯 살해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부(ISWAP)가 나이지리아 보르노 주에서 기독교인 남성 3명을 처형하듯 살해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ISWAP에서 분리된 이슬람국가가 선전 매체인...
W_0614 P유럽
[유럽] 유럽 부흥의 열기…수만 수천 명 예수께 나아와
“너희는 여호와를 만날 만한 때에 찾고 가까이 계실 때 부르라” 유럽에서 동성애, 낙태, 기독교 대상 증오범죄 등 반기독적 분위기가 이어져 온 가운데 최근 프랑스와 네덜란드, 헝가리와 이탈리아에서 수만 수천여 명이 예배와 경배를 드리며 부흥의 불을...
W_0614 A긴급기도
6월14일 긴급기도
▲ 지난해 전 세계 전쟁으로 살해·장애 아동 35% 증가 지난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부터 아프리카 수단까지 전 세계 곳곳에서 전쟁통에 내몰려 생명을 잃거나 장애를 입은 어린이가 35%나 증가했다고 연합뉴스가 12일 로이터통신 등을 인용해 전했다. 유엔의...
W_0617 A긴급기도 (2)
6월17일 긴급기도
W_0615 P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무국적 ‘바다 유랑민’ 거처 무더기 철거 논란
w_0615 A긴급기도
6월15일 긴급기도
W_0614 P유럽
[유럽] 유럽 부흥의 열기…수만 수천 명 예수께 나아와
W_0614 A긴급기도
6월14일 긴급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