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파나마] 해수면 상승에 섬 주민 본토 이주 ‘시동’

▲ 출처: hrw.org 사진 캡처

바다의 한계를 정하여 파도가 여기서 그칠지니라 하였노라

카리브해 국가 파나마가 기후 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과 바닷물 유입 등에 직면한 도서 지역 주민들을 육지로 이주시키기 시작했다. 1일(현지시간) 더 타임스와 AP통신은 파나마 당국이 파나마 북동부 연안의 가르디 수그두브 섬에 거주하는 주민 1천351명을 파나마 본토로 데려오기로 했으며 선발대로 주민 300명이 먼저 이사를 하게 된다고 전했다.

가르디 수그두브는 구나 얄라 군도에 속한 직사각형 형태에 가까운 작은 섬으로, 긴 쪽 해안선이 366m, 짧은 쪽은 137m에 불과하다. 이 섬에서는 전부터 매년 11~12월 바다에서 강풍이 불면 바닷물이 섬으로 유입돼 도로를 뒤덮고 집 안에까지 들이닥쳤다.

주민들은 바위와 말뚝, 산호 등으로 섬 주변을 보강하려고 해 봤지만 역부족이었고, 섬의 인구밀도도 점차 높아졌다. 이에 1990년대부터 섬 주민들이 파나마 정부에 해수면 상승과 인구 증가에 대해 우려를 제기하면서 이주 계획을 제안했다.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

파나마 운하청과 미국 해양대기청의 자료에 따르면 파나마 카리브해의 해수면 상승은 1960년대에 연평균 1㎜씩 진행됐으나 최근에는 연평균 3.5㎜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여러 차례 지연됐던 이주 계획이 마침내 시행되면서 주민들은 정부가 1천200만 달러(166억 원)를 들여 세운 본토 내 주택단지로 이주하게 됐다.

오랫동안 지켜온 보금자리를 떠나게 된 주민들은 아쉬운 심정을 전했다. 이주를 준비해온 나딘 모랄레스(24)는 “평생 살아온 집, 낚시하고 수영하던 바다를 뒤로 하고 떠나려니 슬프다”면서 “하지만 바다가 점점 섬을 가라앉히고 있다”라고 말했다.

모랄레스는 “최근에 기후변화가 (해수면 상승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며 “이제 바닷물이 전보다 더 올라오고 더위도 견딜 수 없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파나마 환경부에 따르면 2050년까지 파나마는 해수면 상승으로 해안가 영토의 2% 남짓을 잃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파나마 당국은 가르디 수그두브 섬 외에도 중·단기적으로 해수면 상승에 직면하게 될 도서 주민 3만8천여 명을 이주시키기 위해 12억 달러(1조6천600억 원)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출처: 연합뉴스).

바다가 그 모태에서 터져 나올 때에 문으로 그것을 가둔 자가 누구냐 그 때에 내가 구름으로 그 옷을 만들고 흑암으로 그 강보를 만들고 한계를 정하여 문빗장을 지르고 이르기를 네가 여기까지 오고 더 넘어가지 못하리니 네 높은 파도가 여기서 그칠지니라 하였노라(욥기 38:8-11)

하나님,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오랫동안 살아온 삶의 터가 사라질 위기로 이주를 앞둔 파나마 주민들이 만물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을 바라보게 하옵소서. 오히려 이때 고향이 사라지게 되는 안타까움을 넘어 주님 다시 오실 그 날을 바라며 영원한 본향을 소망하는 자로 일어서도록 이들에게 천국 복음이 더욱 전파되게 하소서. 파나마의 영혼들을 지금도 친히 말씀으로 온 열방을 다스리시는 살아계신 주님을 신뢰하며 약속을 의지하여 선교완성을 위해 기도하는 교회로 일어나게 하옵소서.

기도정보제공 : 기도24·365본부
prayer@prayer24365.org

실시간 기도정보

W_0617 A긴급기도 (2)
6월17일 긴급기도
▲ 칠레, 사흘 새 1년치 폭우에 비상 남미의 칠레 중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와 주택 침수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곳곳에 피해가 잇따랐다고 연합뉴스가 AFP통신을 인용해 전했다. 13일 칠레 국가재난예방대응청에 따르면 칠레 중부 쿠라닐라우에...
W_0615 P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무국적 ‘바다 유랑민’ 거처 무더기 철거 논란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는지라”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 바닷가에서 수 세기 동안 국적 없이 살아온 ‘바다 유랑민’들의 거처를 당국이 강제 철거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현지시간) 로이터·AP 통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보르네오섬 사바주 당국은 지난...
w_0615 A긴급기도
6월15일 긴급기도
▲ 나이지리아,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부 기독교인 3명 처형하듯 살해 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부(ISWAP)가 나이지리아 보르노 주에서 기독교인 남성 3명을 처형하듯 살해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ISWAP에서 분리된 이슬람국가가 선전 매체인...
W_0614 P유럽
[유럽] 유럽 부흥의 열기…수만 수천 명 예수께 나아와
“너희는 여호와를 만날 만한 때에 찾고 가까이 계실 때 부르라” 유럽에서 동성애, 낙태, 기독교 대상 증오범죄 등 반기독적 분위기가 이어져 온 가운데 최근 프랑스와 네덜란드, 헝가리와 이탈리아에서 수만 수천여 명이 예배와 경배를 드리며 부흥의 불을...
W_0614 A긴급기도
6월14일 긴급기도
▲ 지난해 전 세계 전쟁으로 살해·장애 아동 35% 증가 지난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부터 아프리카 수단까지 전 세계 곳곳에서 전쟁통에 내몰려 생명을 잃거나 장애를 입은 어린이가 35%나 증가했다고 연합뉴스가 12일 로이터통신 등을 인용해 전했다. 유엔의...
W_0617 A긴급기도 (2)
6월17일 긴급기도
W_0615 P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무국적 ‘바다 유랑민’ 거처 무더기 철거 논란
w_0615 A긴급기도
6월15일 긴급기도
W_0614 P유럽
[유럽] 유럽 부흥의 열기…수만 수천 명 예수께 나아와
W_0614 A긴급기도
6월14일 긴급기도